윤관석, 스마트 건설 기반 구축을 위한 토론회 개최
윤관석, 스마트 건설 기반 구축을 위한 토론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국회의원(인천 남동을)

스마트 건설기반 구축을 위한 국회 토론회가 개최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는 윤관석 의원(인천 남동을)은 10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스마트 건설기반 구축을 위한 BIM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윤 의원과 국토교통부,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BIM학회 공동 주최이며, 스마트건설기술 확산을 위한 정책적 개선점과 실제 사용 사례 등이 다양하게 논의될 예정이다.

주제발표는 싱가포르 노바 그룹의 DR. Tan. Eddy가 ‘싱가포르 BIM 로드맵- 현재와 미래’란 주제로 발표를 할 예정이며, LH공공주택사업처의 서호수 처장은 ‘LH의 BIM 추진현황과 로드맵’을 발표할 계획이다.

또한, 성균관대학교 진상윤 교수는 ‘BIM활성화 전략’을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며, GS건설 한태희 부장은 ‘BIM기반 건축생산방식의 혁신’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토론자로는 국토부 기술정책과 엄정희 과장, 조달청 시설사업기획과 남서진 사무관, LH연구원 송상훈 박사, 대한건축사협회 정창호 부위원장, 빌딩스마트협회 조찬원 소장 등이 나선다.

토론회를 주최한 윤 의원은 “글로벌 경제의 하방 압력을 이겨내기 위해 다양한 영역에서의 혁신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대한민국 건설산업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스마트 건설에서 찾고자 토론회를 준비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