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경기도당, 18일 의원·원외 당협위원장 연석회의
한국당 경기도당, 18일 의원·원외 당협위원장 연석회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석준 위원장 “21대 총선 필승 다짐”… 황교안 대표 참석 격려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위원장 송석준)은 추석 연휴 직후인 오는 18일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도내 국회의원·원외 당협위원장 연석회의를 갖고 도당 차원의 정국 대처 방안과 내년 21대 총선 필승을 다짐할 계획이다.

송석준 신임 도당위원장(이천)은 10일 본보 기자와 만나 이같이 말하고, 오찬 회동에 앞서 황교안 대표가 참석해 도내 의원들과 원외 당협위원장들을 격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도내 의원들과 원외 당협위원장들에게 내년 총선을 이기기 위해서는 수도권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추석 연휴 기간 펼친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 활동을 설명하며 총선 필승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송 도당위원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과 문재인 정권 성토에만 그치지 말고 우리가 더욱 반성하고 회개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면서 “한국당이 인정 받고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으려면 더 낮은 자세로 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은 본격적인 21대 총선 공천 심사에 앞서 당무감사를 진행해 사실상 원외 당협위원장 정리 수순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져 황 대표와 도내 원외 당협위원장들의 대규모 만남은 사실상 이번이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당헌·당규에는 당협위원장들이 총선에 출마할 경우, ‘후보자 공모 신청 시’에 사퇴하거나 직무가 정지되도록 규정돼 있어 21대 총선이 다가올수록 원외 당협위원장들의 긴장도는 더욱 고조될 전망이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