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으로 변신한 ‘엘리트 장병들’
선생님으로 변신한 ‘엘리트 장병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공병여단, 이천 청소년문화의집서 학습멘토링 봉사
영어·수학 교육… 진로상담으로 학습의욕 증진 시켜
▲ 보도사진 2

육군 제7공병여단 장병이 지역 청소년을 위해 학습 멘토링 프로그램을 꾸준히 이어가 지역사회에 훈훈한 미담을 전하고 있다.

‘내 인생의 상승곡선’이라는 이름으로 진행 중인 학습 멘토링 프로그램은 여단과 (재)이천시청소년육성재단 산하 ‘청미청소년문화의집’이 결연해 학생 학습지도 및 진로상담 등을 지원하는 재능기부 사업이다. 지난 2014년 처음 시작한 이래 여단 장병의 적극적인 활동에 힘입어 6년여 간 그 명맥을 꾸준히 유지해오고 있다.

여단은 그동안 교육적 역량과 품, 인성 등 다면적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장병을 선발해 왔으며 올해는 우수 장병 총 15명이 선발되어 학습 멘토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학습 멘토들은 학습 지도뿐만 아니라 자신들의 학업 성취 경험이나 노하우를 공유하고 진로 상담도 하는 등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청소년들의 학습의욕을 증진시키고 사회적 인성 발달 차원에서도 크나큰 도움을 주고 있어 단체 관계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고 있다.

현재 학습 멘토들은 지난 3월부터 매주 토요일마다 초등학생 7명, 중학생 4명을 대상으로 영어, 수학 2개 과목을 지원하고 있으며 대부분 전공자와 교육 유경험자인 덕분에 학생들과 담당 교사 모두 만족도가 상당한 수준이라고 단체 관계자는 전했다.

▲ 보도사진 3 (1)

영어를 멘토링하는 홍예대대 이재석 상병은 “호주에서의 오랜 유학경험을 토대로 얻은 외국어 실력과 현지 문화에 대한 지식이 아이들에게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아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올해 유일하게 간부 멘토로 선발된 청룡대대 조준범 중위는 “우리 모두는 군인이 매우 가치 있고 명예로운 존재임을 알린다는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멘토 활동에 임하고 있다”면서 “학업이 종료될 때까지 최선을 다해 학습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미청소년문화의집 유고은 지도교사는 “군인이 나라 지키는 일만 해도 힘든데 학생들을 위해 똑똑한 선생님 역할까지 해주니 든든하고 감사할 따름”이라며 “좋은 프로그램이 지속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