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무의도 해상서 낚싯배 갯벌에 얹혀…해경, 12명 구조
인천 무의도 해상서 낚싯배 갯벌에 얹혀…해경, 12명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앞바다에서 조수간만의 차로 인해 낚싯배 선체가 갯벌에 얹혔으나 선장과 낚시꾼 등 12명은 모두 구조됐다.

11일 오전 7시 33분께 인천시 중구 무의도 남서방 0.9㎞ 해상에서 9.77t급 낚싯배가 갯벌에 얹혔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선장 A(43)씨와 낚시꾼 등 12명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구조됐다.

해경은 사고 현장이 일반 경비함정은 접근할 수 없는 저수심 지역이어서 갯벌에서도 이동할 수 있는 공기부양정을 투입해 이들을 구조했다.

해경 관계자는 "서해는 조수간만의 차가 최대 9m나 된다"며 "낚시 등 레저 활동을 하기 전에 반드시 물때와 수심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