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만취운전자 대낮에 변압기 들이받아…용인 보정동 한때 정전
60대 만취운전자 대낮에 변압기 들이받아…용인 보정동 한때 정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기흥구에서 만취 상태로 차량을 몰던 운전자가 변압기를 들이받아 일대가 한때 정전됐다.

11일 경찰과 한국전력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0분께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의 한 도로에서 A(60대) 씨가 모는 지프 차량이 갓길에 있는 지상 변압기를 들이 받았다.

이 사고로 설비가 고장나면서 보정동 일대 605호가 정전 피해를 봤다.

한전은 사고 이후 1분 만에 전력을 복구했으나, 각호에 설치된 수전 설비가 고장을 일으키거나 차단기가 내려가 일부는 1시간가량 정전으로 인해 불편을 겪은 것으로 파악됐다.

보정동에 있는 용인서부경찰서나 초등학교 등 일부 관공서에서도 정전이 발생해 업무에 불편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를 낸 운전자 A 씨는 이날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137%로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 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경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