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첫날, 귀성길 차량으로 정체 본격화
추석 연휴 첫날, 귀성길 차량으로 정체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귀성길에 오른 차량이 몰리면서 정오를 기점으로 고속도로 정체가 본격화 됐다.

한국도로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고속도로 이용차량이 517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수도권을 기준으로 49만 대가 나가고 38만 대가 들어올 것으로 관측됐다.

본격적인 귀성행렬은 이날 새벽 4시부터 시작됐으며, 현재 다수 구간에서 정체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지방으로 향하는 고속도로 행렬은 오후 7~8시께 점차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보이며, 하행선 요금소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서울~부산 7시간40분 ▲서울~대전 4시간20분 ▲서울~대구 6시간40분 ▲서울~강릉 4시간30분 ▲서울~광주 6시간40분 ▲서울~목포 8시간 ▲서울~울산 7시간10분 등이 소요될 예상이다.

한국도로교통공사 관계자는 “여느때와 같이 연휴 첫날이다 보니 교통량이 증가 추세다”며 “어제부터 이어지던 정체가 일부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화성=이상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