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희망’ 유영, 한국인 3번째 200점 돌파…챌린저시리즈 동메달
‘피겨 희망’ 유영, 한국인 3번째 200점 돌파…챌린저시리즈 동메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영.연합뉴스


한국 피겨의 ‘희망’ 유영(과천중)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를 앞두고 출전한 챌린저 시리즈에서 환상적인 연기로 총점 200점을 넘겨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영은 15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르가모에서 열린 ISU 챌린저 시리즈 롬바르디아 트로피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0.82점, 예술점수(PCS) 59.60점, 총점 130.42점을 기록했다.

유영은 전날 쇼트프로그램 70.47점을 합해 최종 총점 200.89점으로 안나 쉬체르바코프(218.20점), 에라자베타 툭타미셰바(214.38점·이상 러시아)에 이어 3위에 입상했다.

이로써 유영은 이번 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 프리스케이팅 최종 총점에서 모두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며 국제대회 출전 사상 처음으로 총점 200점을 넘어섰다.

한국 선수가 국제무대에서 200점을 돌파한 건 2010 밴쿠버 올림픽에서 228.56점을 얻은 김연아와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05.57점을 받은 임은수(신현고)에 이어 세 번째다.

한편, 함께 출전한 김예림(군포 수리고)은 총점 182.60점으로 4위에 자리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