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소통행정 펼치기 위해 주민 곁으로 다가간다
중구 소통행정 펼치기 위해 주민 곁으로 다가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인성 중구청장 바쁜 행보 이어가


인천 중구가 소통행정을 펼치고자 주민 곁으로 다가간다.

중구는 오는 17일 신흥동에서 주민 아카데미를, 18일 동인천동에서 ‘주민과 소통·유쾌한 날’을 각각 한다고 15일 밝혔다.

신흥동 주민 아카데미는 신흥동행정복지센터 2층 회의실에서 17일 오후 4시에 개최될 예정이며, 한국범죄학연구소 소장인 염건령 강사가 “저출생과 인구변화의 이해”라는 주제로 강의한다.

최근 사회적 이슈인 인구감소와 저출산 문제에 대해서 심도있는 강의가 진행되며, 이러한 문제들을 극복하기 위해 관에서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들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한다.

동인천동 ‘주민과 소통·유쾌한 날’은 동인천동행정복지센터 4층 회의실에서 18일 오후 4시에 1·2부로 나누어 개최된다.

1부 ‘주민 아카데미’에서는 김찬배 교수가 ‘We Can Do It!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라는 주제로 국내·외 상황이 어려운 요즘 힘이 되는 이야기를 할 예정이다.

2부 ‘현장소통의 시간’에는 구청장과 주민들이 지역 현안 및 건의사항 등을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는다.

‘주민과 소통·유쾌한 날’은 동행정복지센터를 순회하며 진행하고 있다.

주민 아카데미는 구청장과 주민이 함께 강의를 들으며 소통하고, 현장 소통의 시간은 기존의 딱딱하고 무거운 분위기를 탈피해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행사로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홍인성 구청장은 “이번 행사가 주민과 소통하는 행사가 되길 바란다”며 “주민들과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 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