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티, 유튜브 활동 중단 이유는? "공황장애 때문"
도티, 유튜브 활동 중단 이유는? "공황장애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전지적참견시점' 방송화면
mbc'전지적참견시점' 방송화면

도티가 ‘전지적참견시점’에 출연하며 화제가 된 가운데 유튜브 활동 중단 이유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도티는 14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자신의 유튜브 채널 도티TV가 24억뷰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 채널의 구독자는 252만여명으로 주로 ‘마인크래프트’ 등 게임을 하는 방송을 진행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도티가 1인 크리에이터 관련 행사에서 어린이들의 환호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도티는 “제가 요즘 유튜브를 쉬고 있어서 저를 잊은 줄 알았다”고 말했고 어린이들은 “아니다. 계속 구독 중이다”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앞서 도티는 지난 6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공황장애가 살짝 와서 4개월 정도 쉬는 중이다. 1인 채널 운영한다는 게 혼자 모든 걸 책임지는 거다. 기획, 연출, 출연, 편집 이 과정을 하루도 안 쉬고 했었다. 영상을 3천 개 넘게 업로드 했다”면서 잠시 쉬게 된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