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아침] 가랑잎 연서
[시(詩)가 있는 아침] 가랑잎 연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디로 갈까


길 한복판


고개 숙인 가랑잎들


힘없이 구른다


바람 불면 바람 분다고


갓길에 멈춘다


어디로 갈까


나는

 

노현숙 : 경북 의성 출생. 1994년 <자유문학>, <시와 시학>으로 등단. 한국시인협회 회원. 국제PEN한국본부 이사. 시집 <바람은 없다> <겨울나무 황혼에 서다> 외 다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