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일민 "父 이동준 사기 피해 내가 막아"
'아침마당' 이일민 "父 이동준 사기 피해 내가 막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마당'에 출연한 이동준 이일민 부자.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한 이동준 이일민 부자. KBS1

배우 이일민이 아버지의 사기 피해를 사전에 막았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스타 부모와 자식들이 출연했다. 이날 이동준은 아들 이일민과 함께 출연했다.

이동준은 "아들과 역마살이 꼈다는 점이 닮았다. 바깥으로 나돈다. 자주 볼 수 없을 정도"라며 "나는 생각을 하면 바로 추진력 있게 실행을 하는 편인데, 아들이 그런 내 성격을 많이 닮았다. 실수를 많이 하는 것도 닮았다. 다만 조심성이 있다는 점이 나랑 다르다"고 말했다.

이일민은 "저는 아버지랑 다르게 심사숙고한 후 움직인다. 나는 정말 신중한 스타일"이면서 "얼마 전 아버지에게 투자하라는 사람들이 왔다. 내가 듣고 나서 '이건 아니다' 싶어 알아본 후 막았다. 그래서 몇천 만원을 아꼈다"고 전했다.

그러자 이동준은 "아들이 나의 단순함을 정말 닮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