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에 해쉬스완 불똥 "그만하자, 싫다"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에 해쉬스완 불똥 "그만하자, 싫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퍼 해쉬스완. 앰비션뮤직
래퍼 해쉬스완. 앰비션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이 열애설에 휩싸이면서 래퍼 해쉬스완에게 불똥이 튀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정국의 열애를 의심할만한 사진이 올라와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사진에는 한 남성이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사진이 공개된 후 팬들은 손가락에 있는 타투 등을 근거로 해당 남성이 거제도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던 정국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일부 팬들은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 아니라 해쉬스완이라는 주장을 내놓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해쉬스완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거 저 아니다.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후 해쉬스완은 게시물을 삭제하며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 말 안 하고 내려줬잖아 그치? 17살 이후로 트위터 안했다. 여기다 내 이름 검색해본 적도 없고 너네가 그냥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 했잖아'라는 글과 함께 팬들의 글을 캡처해 공개했다.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을 불러온 문제의 사진과 불쾌감을 드러낸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을 불러온 문제의 사진과 불쾌감을 드러낸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해쉬스완이 공개한 글에는 "당신이 전정국을 닮아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이니 절대 다음 곡 가사에 정국 닮은 꼴 어쩌구 가사를 쓰지 말아달라", "해쉬스완 저X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지~ 예아~ 이딴 가사 쓰는 거 아니냐고"라는 등의 내용들이 적혀 있다.

해쉬스완은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며 "다 봤어. 해시태그해서 응원해주는 사람, 잘못한 거 없는데 본인이 미안해 하는 사람, 이렇게 된 거 그냥 덮어 씌우자 하는 사람, 아 아니면 말고 하는 사람 그외에 등등 진짜 사람 사는 방식 다양하더라"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트위터로 이름 태그해서라도 미안하다는 표현해준 사람들, 인스타 디엠으로 힘내라고, 응원한다고, 신경쓰지 말라 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하려고"라고 전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