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중앙성모병원, 제50호 착한일터 가입
동두천중앙성모병원, 제50호 착한일터 가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두천중앙성모병원(원장 윤석진ㆍ조황래)은 동두천시 착한일터 50호로 가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착한일터로 지정된 동두천중앙성모병원 74명의 직원들은 이날 가입식과 함께 매월 급여에서 5천 원 이상을 기부키로 약속했다.

동두천중앙성모병원은 평소에도 저소득층 환자의 생계가 어려워 본인부담 의료비를 못 내는 경우 자체적으로 지원하고, 무연고자 등의 사망자 장제비 감면 지원 등 지역사회에 공헌도가 높다.

한편, 동두천시 착한일터는 직장인들이 급여 중 5천 원 이상을 매월 기부약정, 어려운 이웃을 후원하는 사업으로 공동모금회와 협약해 추진하고 있다. 모인 후원금은 사회 취약계층과 저소득층 장학사업, 제도권 밖 소외계층 지원 등 복지 사각지대 발굴 및 해소를 위해 사용된다.

동두천=송진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