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숙, 남편 사별과 사업 실패…"아이들 생각에 힘내"
박찬숙, 남편 사별과 사업 실패…"아이들 생각에 힘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농구선수 박찬숙이 남편과 사별 이후 사업까지 실패한 일화를 공개했다.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전 농구선수 박찬숙이 남편과 사별 이후 사업까지 실패한 일화를 공개했다.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전 농구선수 박찬숙이 남편과 사별 이후 사업까지 실패한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박찬숙 일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찬숙은 "(남편이) 대장암에서 진도가 더 나가서 직장암에 걸려서 대수술을 했다. (남편을) 어떻게든 살려달라고 했는데 안 됐다. 그렇게 수술하고 병원생활 하고 3년 있다가 돌아가셨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박찬숙은 이후 사업 실패에 대해 "제조업을 하는 친구를 만나서 제조업을 하는데 대표로 내세울 수 있는 사람으로 저를 선택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사업이 안 되면서 그 친구는 도망가고, 압류가 뭔지도 모르는데 빨간 딱지를 붙었다. 너무 힘들고 아침에 눈을 뜨면 무서웠다. '또 오늘 무슨 일이 닥칠까?' 최악의 생각도 했었는데 우리 아들, 딸 생각이 나더라"라며 눈물을 보였다.

박찬숙은 "(서효명과 서수원이) '엄마 우리는 괜찮아 걱정하지 말고 엄마 힘내라고' 말해줘서 너무 고맙고, 힘을 안 낼 수가 없었다"고 회상했다.

서효명은 "(어머니가) 강하다고 생각했는데, 점점 세월이 지날수록 '강한 척한 거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런 생각이 들면 마음이 아프다"고 이야기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