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태풍 피해 농가 도움의 손길 이어져
광명시, 태풍 피해 농가 도움의 손길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태풍 ‘링링’으로 입은 농작물 피해 복구를 위해 광명시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15사단 벼세우기 봉사). 광명시 제공

광명시 곳곳에서 태풍 ‘링링’으로 입은 농작물 피해 복구를 위한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시에 따르면 지난 7일 지나간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광명시는 비닐하우스 파손 290동, 비닐하우스 파이프 파손 27동 등으로 농촌지역 피해가 가장 많았다.

이 때문에 피해 농가에서는 인력 부족으로 복구에 애를 태우고 있는 가운데 태풍이 지나간 직후인 지난 9일부터 51사단에서 174명의 군인들이 나서 벼세우기 2천㎡, 비닐하우스 60동을 복구했다. 또한, 17~19일까지 3일간 60명의 군병력을 추가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16일에는 광명시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광명시해병대전우회, 전국보일러설비협회광명시지부, 광명시자율방범연합회 회원 및 새마을운동광명시지회 회원 65명이 자원봉사에 참여해 비닐하우스 50동을 복구했다.

광명시 작목반연합회 장일수 회장은 “태풍피해로 인한 농촌지역 복구에 참여해 주신 51사단 및 자원봉사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태풍 링링으로 농촌지역 피해가 커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아울러 피해 복구에 적극적으로 나서주신 51사단 장병 및 자원봉사자들께 정말 감사드린다. 빨리 복구될 수 있도록 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