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승 고양시의장 주민소환에 1만1천명 서명
이윤승 고양시의장 주민소환에 1만1천명 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기 신도시 반대’ 시민들 추진
李 의장 “결과에 겸허히 수용”

고양 창릉 3기 신도시에 반대하는 고양시민들이 추진 중인 이윤승 고양시의회 의장에 대한 주민 소환 투표가 진행될지 주목된다.

고양시의회 의장 주민소환모임(청구인 대표자 최수희)은 이윤승 의장 주민소환 투표 청구에 필요한 법적 서명 요청자 수(9천743명)를 초과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의장의 지역구인 고양시 일산서구 ‘타 선거구’의 유권자는 지난해 말 기준 4만8천715명으로, 소환모임은 이 중 20%인 9천743명을 넘긴 1만1천 여 명 이상의 서명을 받은 상태다.

또 중복 서명자도 200여 명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돼 선거관리위원회에 서명부 제출 요건을 갖춘 상황이다.

소환모임은 1만5천 명의 서명을 목표로 시의회의 현주소를 알린다는 상징적 의미에서 23일까지 서명작업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주민소환모임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일부 고양시의원들이 창릉 신도시에 반대하는 주민들에 대한 욕설, 음주운전 및 음주 시정 질의 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지난 7월24일부터 40일 넘게 주민소환투표 진행을 위한 찬성 서명을 받아왔다.

앞으로 선관위는 청구인이 서명부를 제출하면 2개월 동안 서명부를 심사하게 된다.

심사에서 청구 요건을 갖춘 것으로 인정되면 이 의장은 의장직과 시의원직이 정지된다.

이어 유권자 총수의 3분의1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 과반이 찬성하면 시의원직을 잃게 된다.

이윤승 의장은 입장문을 통해 “주민소환 청구 서명이 시작되고 난 후 지난 2개월 동안 반성하고 성찰하며, 의장으로서의 직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며 “주민소환 절차에 따라 당당하게 임하고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시민들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고양=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