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부인, 딸 대학원 진학 도우려 표창장 위조”
검찰 “조국 부인, 딸 대학원 진학 도우려 표창장 위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제출한 공소장에 적시
“총장 직인은 임의로 날인”

검찰이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딸의 대학원 진학을 돕기 위해 표창장을 위조했다고 판단했다.

17일 법무부가 국회에 제출한 정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 공소장에 따르면 검찰은 “정 교수는 딸의 인턴 경험 및 상훈 등 외부활동 등을 주요평가 요소로 보는 특별전형을 통해 국내외 유명 대학원 등에 진학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자신이 근무하는 동양대 표창장을 임의로 만들어주기로 했다”고 적시했다.

이를 위해 정 교수가 총장 표창장 양식과 유사한 문안을 임의로 만든 뒤 “딸의 이름 옆에 총장 직인을 임의로 날인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또한 검찰은 정 교수가 신원이 특정되지 않은 ‘성명불상자’ 등과 사문서위조 행위를 공모했다고 공소장에 적었다.

범행 시점은 2012년 9월7일, 장소는 동양대학교, 위조된 사문서는 최성해 총장 명의 표창장 1장으로 검찰은 적시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정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의 공소시효(7년)가 임박했다는 판단에 따라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가 진행 중이던 지난 6일 늦은 오후 정 교수를 조사 없이 기소했다.

현재 검찰은 현재 정 교수 등이 표창장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사용한 혐의(사문서위조 행사)나 부산대 입시를 방해한 혐의(공무집행방해) 등을 추가로 확인 중이다.

한편 검찰은 조 장관의 딸 조모씨(28)를 전날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허위ㆍ과장 의혹이 제기된 각종 인턴 증명서 발급 과정, 고려대 생명과학대학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