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파주서 국내 첫 돼지열병, 철저대응 확산 막아야
[사설] 파주서 국내 첫 돼지열병, 철저대응 확산 막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사율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돼지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서도 발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파주시 연다산동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양돈농장 관리인은 16일 오후 6시쯤 숨져있는 어미돼지 5두를 발견했다고 신고했다. 모두 고열증세를 보이다 폐사했다.
올해 5월 북한에서 돼지열병이 발병한 후 농식품부가 전국의 양돈농장을 대상으로 돼지 혈액검사를 하고 방역 작업에 힘을 쏟았지만 결국 질병이 발생했다. 전국에서 사육되는 돼지 1천200만 마리가 위험한 상황에 처하게 돼 양돈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농식품부는 17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국내에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면서 위기단계를 심각단계로 격상한다”며 “역학조사반이 현재 정밀조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오늘부터 남은 음식물의 양돈농가 반입을 전면 금지한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과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에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경기도에서 타·시도로의 돼지 반출을 일주일간 금지하는 긴급조치를 실시하고, 전국 양돈농가 6천300가구의 일제소독 및 의심증상 발현 여부 등 예찰도 강화한다고 밝혔다.
돼지열병의 구체적인 감염 경로와 전파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발병 농장은 잔반 급여를 하지 않았고, 농장 관계자들이 최근 3개월간 외국을 방문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발생 농가가 북한 접경지역에서 10㎞ 정도여서 북한에서 전파됐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당국은 새끼돼지 폐사가 없고 어미돼지만 폐사한 점으로 미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초기로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농장의 농장주 가족이 20㎞가량 떨어진 파평면과 법원읍에서도 농장을 2곳 운영해 추가 확산이 우려된다. 때문에 발병 농장에서 사육 중인 돼지를 포함해 모두 3천950두에 대한 살처분에 들어갔다.
‘돼지 흑사병’으로도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이다. 아직 백신이나 치료 약이 개발되지 않았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감염된 돼지 및 돼지 생산물의 이동, 오염된 남은 음식물의 돼지 급여, 야생멧돼지 등을 통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30일 북한에서 발생해 돼지 77마리가 폐사했고, 지난해에는 중국과 베트남, 미얀마 등 아시아 주변국에서도 발병했다.
정부가 방역에 힘을 쏟으며 발병을 막으려 했으나 우려했던 일이 벌어졌다. 이제는 확산을 막는데 최선을 다하는 수밖에 없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구제역 등 공기를 통해 전염되는 다른 바이러스성 질병보다는 전파력이 약하다고 한다. 초기방역을 철저히 하면 전국으로 확산되는 최악의 상황을 막을 수도 있다. 잠복기간을 고려할 때 일주일 정도가 가장 위험한 시기다. 정부와 지자체, 축산농가 등은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큰 피해를 막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