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생명 “우리銀, 꿇어!”
금호생명 “우리銀, 꿇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금호생명이 2005 KB스타배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에서 또다시 춘천 우리은행을 제압하며 공동 3위로 올라섰다.
‘디펜딩 챔피언’ 금호생명은 24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벌어진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나란히 더블더블을 기록한 용병 샤론다 이니스(24점·21리바운드)와 정미란(15점·10리바운드) 듀오의 맹활약 속에 우리은행에 79대63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1,2라운드 모두 우리은행을 꺾은 금호생명은 최하위에서 4승5패로 공동 3위로 도약했다.
이날 리바운드 수에서 44:30으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인 금호생명은 2쿼터까지만 해도 1점차의 진땀 승부를 펼쳤으나 3쿼터들어 내·외곽 포가 불을 뿜으며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금호생명은 ‘코트의 지휘자’ 김지윤(17점·7어시스트)이 게임을 조율한 가운데 이니스의 연속 골밑 슛과 김경희(11점)의 고감도 3점포가 불을 뿜으며 상대 코트를 유린, 57대39로 압도했다.
반면 강호 우리은행은 3쿼터에서 단 9득점에 그치는 슛난조를 보이며 무기력하게 무너졌다.
승리를 확신한 금호생명은 4쿼터 종반 정미란을 벤치로 내보내는 여유를 보이며 모처럼 손쉬운 승리를 즐겼다.
/황선학·김신호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