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혐의' 일부 인정…피의자로 신분 전환
비아이, '마약 혐의' 일부 인정…피의자로 신분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가 경찰 조사를 마친 뒤 모습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가 경찰 조사를 마친 뒤 모습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가 마약 혐의를 일부 인정해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비아이는 지난 17일 오전 9시께부터 14시간 가량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조사에서 비아이가 2016년 지인인 A 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추궁했다.

비아이는 조사 과정에서 자신의 혐의 일부를 인정했고, 경찰은 비아이의 신분을 피의자로 전환했다. 조사를 마친 뒤 비아이는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말을 남긴 채 차량을 이용해 경찰청을 빠져나갔다.

경찰은 비아이에 이어 조만간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를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 전 대표는 김 씨의 마약 의혹이 처음 제기된 2016년 당시 A 씨를 회유·협박해 김 씨에 대한 경찰 수사를 막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같은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협박, 범인도피 교사 등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한편 경찰은 그동안 공인을 소환 조사하는 경우 조사 사실을 언론에 알리던 것과 달리 김 씨 소환 조사를 비롯해 이번 사건 수사에 관해서는 언론 접촉을 꺼리고 있다.

이는 최근 법무부가 추진 중인 피의사실 공개를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방향의 공보준칙 개정 추진과 관련, 불필요한 오해를 피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