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국내 최초 '기억력센터' 개소
분당차병원, 국내 최초 '기억력센터'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 혈관성 뇌질환 등과 같은 기억력 관련 질환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기억력센터가 전국 최초로 문을 열고 본격적인 진료에 들어갔다.

18일 분당차병원에 따르면 기억력센터는 신경과와 정신건강의학과, 재활의학과를 중심으로 기억력 장애의 원인인 경도인지장애, 치매, 혈관성 뇌질환, 수면장애 등 기억력과 관련된 다양한 질환을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진료한다.

기억력 전담 진료실과 검사실을 별도로 꾸려 환자 동선을 최소화했다.

진료과별로 살펴보면 신경과는 뇌졸중을 포함해 기억력 저하를 일으키는 다양한 혈관성 뇌질환과 희귀ㆍ난치 질환의 진단과 치료에 주력한다. 정신건강의학과는 우울, 불안, 망상 등 치매와 관련된 행동심리증상과 검사상 정상이지만 화로 인해 기억력 저하를 느끼는 환자들의 예방 치료를 담당한다.

이뿐만 아니라 기억력 저하의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 다양한 진료과가 협진하는 다학제 진료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신경과와 정신건강의학과, 재활의학과, 가정의학과, 영상의학과 교수들이 환자 치료를 위해 한자리에 모여 진료하고, 의견을 모아 최상의 진단과 치료계획을 결정한다. 또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고자 영양팀과 운동치료사가 참여하는 등 환자 맞춤형 1대 1 통합 관리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분당차병원 기억력센터 김현숙 교수는 “분당차병원 기억력센터는 국내 기억력 치료의 1번지로서 다각적 진료를 통해 환자와 보호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전문 센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성남=문민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