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 배 커진 유령 채권 등장…주문 취소로 거래 안돼
1천 배 커진 유령 채권 등장…주문 취소로 거래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투자증권 창구 통해 매도 주문 등장

실제 보유 물량의 1천 배에 이르는 채권 매도 주문이 시장에 나온 사고가 발생했다. 주문이 거래까지 연결되지 않아 금융사고는 면했지만, 증권사 거래시스템에 대한 논란이 또다시 불거진 것으로 보인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9시 12분과 13분에 JTBC 회사채에 대한 매도 주문 300억 원, 500억 원어치가 각각 한국투자증권 창구를 통해 채권시장에 등장했다. 이 주문들의 매도 물량은 800억 원으로 이 회사채 총 발행액(510억 원)을 넘어섰다.

한투증권 관계자는 “전자 증권에 시행으로 전산시스템을 변경하면서 개발자가 ‘타사 대체 채권’ 입고 시 실제 금액의 1천 배가 입력되도록 설정을 잘못해 벌어졌다”라면서 “한 고객의 지적으로 오류를 인지하고 관련 채권의 매매 및 입출고 정지 조처를 해 거래는 체결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타사 대체 채권은 고객이 다른 증권사 계좌로 보유하던 채권을 이동하는 것으로, 이날 한국투자증권 계좌로 들어온 채권의 금액이 잘못 입력됐다는 것이다. 해당 고객은 JTBC 회사채 2천만 원어치를 한투증권 계좌로 옮기는 과정에서 금액이 200억 원으로 증가한 것을 보고 회사 측에 알렸다.

그러나 한투증권이 이 문제를 확인하고 조처를 하기 전에 다른 타사 대체 채권 입고 계좌 두 개에서 각각 금액이 1천 배로 부풀려진 300억 원, 500억 원어치의 매도 주문이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통해 나타났다.

이날 시장에 잘못 나온 매도 주문 물량이 실제 거래까지 연결되지 않았지만, 해당 주문이 거래소 시스템에서 최종적으로 취소된 시각은 각각 오전 10시 25분과 28분이었다. 고객의 신고가 없어 회사 측의 거래 정지 조치가 더 늦게 이뤄졌다면 거래가 체결됐을 수도 있었다.

이번 건은 증권사 실수로 존재하지 않은 유령 주식 유통 문제를 일으킨 지난해 삼성증권의 배당 착오 사태나 유진투자증권의 미보유 해외주식 거래 사고와 유사한 금융사고다.

금융당국은 삼성증권과 유진투자증권 사건 후 유령 주식 문제를 해결하려고 거래 시스템을 점검하고 증권사의 내부통제시스템 개선까지 완료했다고 했지만 이번에 유사한 사고가 채권시장에서 발생함에 따라 국내 증시의 거래 시스템 문제가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거래소 시스템은 발행 잔액(만기가 도래하기 전의 채권 잔액)을 넘어서는 주문을 거부하게 돼 있는데, 이번 주문은 발행 잔액(510억 원)보다 적은 금액으로 나뉘어 나와 주문을 걸러내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