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결승행 좌절 삼소노프에 4대3 무릎
유승민 결승행 좌절 삼소노프에 4대3 무릎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4아테네올림픽에서 만리장성을 허물고 16년만에 단식 금메달 쾌거를 이룬 ‘탁구황제’ 유승민(삼성생명·세계 5위)이 올해 처음 출전한 국제탁구연맹(ITTF) 프로투어 결승 길목에서 좌절했다.
유승민은 24일 크로아티아의 자그레브에서 막을 내린 2005크로아티아오픈 남자단식 준결승에서 유럽의 강호 블라디미르 삼소노프(벨로루시·세계 7위)와 풀세트 접전 끝에 3대4로 무릎을 꿇었다.
유럽 프로리그 오스트리아 SVS클럽의 6개월 임대 선수로 활약중인 유승민은 삼소노프를 맞아 1, 2세트를 따낸 뒤 세트스코어 2대2에서 5세트를 11-7로 이겨 결승행을 눈앞에 뒀지만 파워드라이브의 위력이 떨어진 데다 상승세를 탄 삼소노프의 까다로운 공격에 말려 6, 7세트를 모두 내줘 결승행 꿈을 접었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