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경기지청, 하반기 외국인고용사업장 지도ㆍ점검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하반기 외국인고용사업장 지도ㆍ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은 오는 10월부터 두 달간 외국인노동자 고용사업장을 대상으로 하반기 지도ㆍ점검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점검예정 대상 외국인 고용 사업주 등을 대상으로 이달 말까지 노동관련 법령 위반사항에 대한 자율 개선 기회를 부여한 후 약 100여 개소를 선정해 현장점검을 벌인다.

점검은 농축산업 및 어업 등 취약업종을 중심으로 외국인노동자의 근로조건 및 주거시설 개선사항을 중점 점검한다.

점검 결과, 노동관계법령 등을 위반한 사업장에는 시정지시와 과태료 부과, 외국인 고용취소ㆍ제한 등 엄정 조치할 방침이다.

올 상반기 점검에서는 점검대상 111개소 중 68.4%인 76개소에서 외국인전용보험 미가입, 직장 내 성희롱 예방교육 미실시, 임금 미지급 등 121건의 법 위반사항을 적발한 바 있다.

황종철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장은 “이번 점검을 통해 사업장에서의 자율적인 고용환경 개선 노력을 독려하고, 외국인노동자의 기본 근로조건이 보장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