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독한 여자들이 펼친 '레이디스 누아르'
'시크릿 부티크', 독한 여자들이 펼친 '레이디스 누아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크릿 부티크' 1회 주요 장면. SBS
'시크릿 부티크' 1회 주요 장면. SBS

'시크릿 부티크'가 지금껏 없던 여성들만의 강렬한 시너지를 폭발시킨, '레이디스 누아르'라는 새로운 장르로 안방극장을 강타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 제작 더스토리웍스) 1회분에서는 제니장(김선아)이 출소하는 모습마저 카리스마 넘치는, 강렬한 첫 등장으로 시선을 자극했다. 이어 제니장과 국내 굴지의 대기업 데오그룹이 얽히고설킨 굵직한 사건들이 파노라마처럼 연속적으로 그려졌다. 낮엔 옷과 장신구를 팔고, 밤엔 은밀한 사건·사고를 해결해주는 부티크 로펌, 'J부티크'의 화려하고 거침없는 면모와 '국제도시 개발계획'을 둘러싼 제니장과 데오그룹의 총재 김여옥(장미희), 데오그룹 장녀 위예남(박희본) 등 불꽃 튀는 욕망이 격돌하면서 다채로운 사건사고들이 활화산처럼 터져 나와, 몰아치는 긴장감 속에 60분을 숨 쉴 틈 없이 흘러가게 만들었다.

'시크릿 부티크'는 첫 방송부터 여느 드라마들과는 차원이 다른, 독한 여자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라는 신선한 장르를 내세우며, 초감각적인 심리대전과 황홀한 비주얼, 스피디한 스토리 전개로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긴박감을 선사했다. 박형기 감독은 김선아, 장미희,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김태훈 등 각 캐릭터들의 세밀한 감정까지 특유의 감각적인 연출력으로 매만져 독창적인 영상미를 완성했다. 허선희 작가는 미니시리즈 데뷔작으로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과감한 사건 플레이, 그리고 휘몰아치는 사건들 속 탄탄한 개연성으로 촘촘한 내용을 담아냈다.

무엇보다 '시크릿 부티크'는 명실공히, 대한민국의 연기여제 갓선아와 '대체불가' 명품 여배우 장미희, 카리스마 독기녀로 연기변신을 꾀한 박희본의 존재감과 팽팽한 삼각 구도가 60분을 가득 메웠다. 김선아는 J부티크 대표이자, 강남의 세신사에서 김여옥(장미희)에게 발탁된 데오가 하녀로, 다시 정·재계 비선실세로 거듭난 '제니장' 역을 완벽하게 소화, 시청자들을 단숨에 몰입시켰다. 김선아는 협박하는 장교 앞에서 "의뢰인은 제가 선택합니다"라고 단호하게 제압해버리는가 하면, '국제도시 개발계획'을 무기로 데오가 총재 김여옥에게 위정혁(김태훈)과의 결혼을 제안하는 대담함을 드러냈다. 데오가 식구로 거듭나고 싶은 욕망을 펼쳐내면서도, 상대방의 감정을 컨트롤하는 천부적인 지략가의 모습을 실감나게 표현, '선을 넘나드는' 제니장의 매력을 제대로 터트렸다.

장미희는 데오그룹 총재이자. 오직 데오그룹이 국내 10대 그룹에 들어가는 것이 목표인 데오가의 대모, 김여옥의 모습을 오롯이 그려냈다. 극중 김여옥은 검은 욕망에 눈이 멀어 시아버지를 해하려하고, 오히려 그 죄를 어린 제니장에게 덮어씌우려던 잔인한 과오를 가지고 있는 인물. 하지만 데오가 하녀에서, 정·재계 비선실세로, '국제도시 개발계획'이라는 황금알을 물고 온 현재의 제니장 앞에서는 "내가 복이 참 많다. 이십여 년 전 널 알아보고 내 집에 데려온 게 신의 한 수였어. 은혜 갚은 제비 따윈 비교도 안 되지. 이번에 네가 따온 박은 우리 데오가에 주는 최고의 선물이야"라며 180도 다른 모습으로 변신했다. 연기 장인답게 이익만을 좇아가는 '천생 장사꾼' 김여옥의 모습을 소름 끼치게 표현, 감탄의 장면들을 탄생시켰다.

박희본은 제니장과 대립각을 세우는 또 다른 인물, 데오그룹 장녀이자 데오재단 이사, 데오코스메틱 대표이며 18살 때부터 데오가에서 제니장의 보호를 받으며 자라다가 제니장이 정·재계 비선실세로 성장하자 열등감에 제니장을 사사건건 방해하는 '트러블 메이커' 위예남 역으로 얄미운 악녀 변신을 예고했다. 위예남은 '국제도시 개발계획' 건을 제니장에게서 뺏어오기 위한 수단으로 초호화 요트 파티를 열고, 융천시 시장 도준섭(김법래)에게 향응을 제공했지만 예상치 못한 마약 살인 사건이 발생해 패닉에 빠졌던 터. 하지만 오태석(주석태)과 짜고 몰래 시체를 유기, 감쪽같이 증거를 처리한 후 '국제도시 개발계획'의 판을 뒤집었다. 홀로 독기 서린 미소를 지어 보이는 위예남의 모습이 강력한 긴장감을 부여했다.

그런가 하면 '시크릿 부티크' 1회의 또 다른 이야기 축인 고민시는 7세 나이에 한국기원 연구생으로 발탁되는 등 주목받는 차세대 주자였지만, 19세 때 프로기사 선발전에 실패하며 아마추어 바둑기사가 된 용이 되지 못한 이무기 같은 존재, 이현지로 등장하며 신비로운 매력을 뽐냈다. 팽팽한 심리전이 특기인 바둑 대전에서 "호랑이를 피할 수 없다면 호랑이 등에 올라타야 한다..!"라는 독기 어린 마음을 품고 상대의 수를 간파하는 천부적 기질로 우승을 차지, 앞으로 타고난 승부사의 기질을 어김없이 보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됐다. 또한 온정을 베푸는 정의의 사도 경찰 엄마와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엔딩에서는 사라진 여자를 찾으러 초호화 요트 파티가 열렸던 항구에 다시 온 이현지(고민시)의 엄마이자 서울 선능지구대 경찰인 박주현(장영남)이, 사건이 있던 문제의 요트에서 오태석에게 쇠파이프로 급습을 당하는 모습이 펼쳐져 충격을 안겼다. 동시에 J부티크 집무실에서 본능적으로 묘한 기분을 느낀 제니장이 골똘히 생각에 잠겨 책상을 두드리다, 결심이 선 듯 분연히 일어서는 강렬한 모습이 담기면서 다음 회에 이어질 제니장의 활약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시크릿 부티크' 2회는 19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