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전국 최대 규모 택시 쉼터 건립한다"
성남시, "전국 최대 규모 택시 쉼터 건립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9월 19일 오후 2시 시청 9층 상황실에서 ‘택시산업발전과 서비스 개선을 위한 노사정 상생 협약’을 했다

성남시가 전국 최대 규모의 택시 쉼터를 건립한다. 또 택시 운수 종사자의 처우를 개선하고 승객에 대한 서비스 질을 높이고자 관련 업계와 힘을 모으기로 했다.

시는 19일 오후 2시께 시청 9층 상황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택시산업발전과 서비스 개선을 위한 노사정 상생 협약’을 맺었다. 이 자리에는 은수미 성남시장을 비롯해 전국택시연맹 경기동부 지부장과 곽정열 성남시법인택시노조 연합회 의장, 김성종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장, 강길원 성남시법인택시협의회장 등이 참석해 협약서에 공동 서명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시는 전국 최대 규모의 택시쉼터 건립을 추진한다. 택시쉼터는 내년 10월 중원구 여수동 119-2번지 1천668㎡ 규모의 부지에 지하 1층~지상 3층, 건축 연면적 1천190㎡의 규모로 들어선다. 바로 옆엔 80면 규모의 택시 공영차고지를 조성한다.

이와 더불어 오는 11월부터는 장애 정도가 심한 장애인 승객에게 택시 이용요금의 65%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원하는 ‘장애인 택시 바우처 사업’을 편다.

기존에 해오던 택시 운수종사자 콜비 지원(일반 300원, 프리미엄 800원), 택시 1대당 월 1만원 통신료 지원, 교통카드 단말기 통신료 월 2천200원 지원 사업, 15년 이상 무사고 법인택시 기사의 개인택시면허 양수 비용 융자ㆍ이자 일부 지원 사업도 지속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택시 운수 종사자는 승차 거부 없고 친절한 운송 서비스를, 사업자는 질 높은 서비스를 위해 택시 내 외부의 청결 유지, 교통약자 우선 배려 실천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성남=문민석ㆍ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