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향미와 싱크로율 200% 찰떡 캐릭터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향미와 싱크로율 200% 찰떡 캐릭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향미 역으로 열연 중인 배우 손담비.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향미 역으로 열연 중인 배우 손담비. KBS2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가 짧은 등장에도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찰떡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손담비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에서 동백(공효진)이 운영하는 까멜리아의 알바생 향미 역으로 완벽 변신했다. 향미는 맹해 보이지만 직관적인 촉과 뛰어난 관찰력을 가진 독특한 인물.

지난 18일 첫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옹산 사람들이 까멜리아로 모여드는 장면이 그려졌다. 향미는 등장하자 마자 까멜리아의 건물주인 노규태(오정세)의 술을 몰래 홀짝이고, 습관적인 도벽 증상을 보이는 등의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어 어디로 튈 지 모르는 통통 튀는 성격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규태가 동백에게 집착하자 "동백 언니한테 주접 좀 작작 떨어. 땅콩에 집착하지 좀 말고"라고 사이다 일침을 날리는가 하면, 자연스럽게 손님 테이블에 앉아 함께 술을 마시는 행동을 보인 것. 특히 "노규태는 동백이한테 안돼. 언니는 하마야"라고 말하는 장면은 향미의 비상한 면모를 예고,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손담비는 범상치 않은 향미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극에 재미를 더했다. 거침없는 태도의 향미를 자연스럽게 표현한 것. 뿐만 아니라 멍한 표정을 하고 있다가도 남다른 촉을 드러낼 때의 미묘한 표정변화를 그려내며 몰입감을 더했다.

이처럼 새로운 이미지로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성공적으로 복귀한 손담비가 앞으로 '동백꽃 필 무렵'에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 등이 출연, 오늘 밤 10시에 3-4회가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