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자리 정책’ 손질… 극심한 고용난 ‘정면돌파’
경기도 ‘일자리 정책’ 손질… 극심한 고용난 ‘정면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추진 ‘5대 목표’ 설정 공공일자리 확대 및 발굴
맞춤형 직업능력개발 강화 일자리정책마켓 확대 추진
▲ 경기도청 전경

극심한 고용난을 이겨내기 위해 경기도가 일자리 사업 463개를 추진했지만 경기둔화 속에서 고용여건 개선은 불투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기도는 노동시장 수요를 반영한 5대 목표를 설정, 내년 일자리 정책의 ‘영점’을 재조정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는 19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화순 도 행정2부지사, 실ㆍ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2회 경기도 일자리 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우선 올해 도내 고용 상황은 지난해 타격을 일부 회복했다. 지난해 도의 고용률은 62.0%로, 2017년 62.1%보다 0.1%p 떨어졌다. 이는 2010년 이후 8년 만에 전년보다 고용률이 줄어든 것이다. 다행히 올해 도의 고용률(1분기 기준)은 62.5%로 다시 오름세를 보였다. 그러나 올해 실업률(4.0%)이 전년(3.7%) 대비 소폭 상승하고, 국내 경제 상황이 어려울 것(경제성장률 하락ㆍ제조업 부진ㆍ수출시장 둔화 등)으로 예측되면서 근본적인 고용 상황은 ‘안갯속’에 놓여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도는 올해 진행한 일자리 사업 463개(일자리 26만 6천여 개)의 성과를 분석하면서 현재 상황에 맞는 정책 방향을 재설정하기로 했다. 올해 사업에 대해서는 실ㆍ국별 예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별도 ‘일자리 실링(예산 한도액)’을 적용하며, 기초지자체의 참여를 독려하고자 도비 보조비율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내년 일자리 정책 방향으로는 5가지가 제시됐다. 이는 ▲경기도형 공공일자리 확대 및 발굴 상시화 ▲경기도 맞춤형 직업능력개발 강화 ▲일자리정책마켓 확대 ▲취약계층 고용 안전망 확충 및 일자리 질 개선 ▲민간일자리 확충을 위한 일자리생태계 강화 추진 등이다.

공공일자리 확대를 위해서는 경기도일자리재단의 ‘잡아바(일자리 포탈)’ 등을 연계, 도민이 제안하는 일자리 사업을 적극 수용하기로 했다. 기업이 원하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직업능력개발 종합계획도 수립한다. 이어 기초지자체의 정책자율성 확보 및 협치 행정 구현을 위해 도입된 정책마켓을 확대 운영한다. 시ㆍ군에서 각자의 일자리 정책을 확대 시행하기 원하면 도가 정책 시장처럼 대가(도비 지원 등)를 내는 방식이다.

사회서비스원, 경력단절여성 등 취약계층 고용 안전망 확충에도 다양한 아이디어가 모였다. 대표 사업인 ‘나홀로사장님 일손 지원’은 1인 기업이 대부분인 소상공인에게 도가 인건비 50% 등을 대신 지급하는 내용이다. 공익적 일자리와 소상공인 활성화라는 두 가지 장점이 있으면서 이재명 도지사의 정책 방향과도 일치한다는 평이다.

끝으로 고용흡수력이 높고, 내수경기 활력으로 연결되는 민간일자리 확충을 위한 생태계도 적극 조성한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화성 국제테마파크, 경기북부 전략사업, 테크노밸리 등 대형 사업과 일자리 창출 간 연결고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화순 부지사는 “일본 무역 분쟁 등으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경기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중요한 시기가 다가왔다”며 “경기도 공무원들의 노력에 따라 내년 일자리 하나하나가 만들어질 수 있음을 명심하자”고 말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