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시민과 소통하는 행정혁신도시”…시민참여 공공갈등 해소시스템 구축 등 2030 미래이음 소통행정분야 시민들과 공유 소통비전 내놔
인천시, “시민과 소통하는 행정혁신도시”…시민참여 공공갈등 해소시스템 구축 등 2030 미래이음 소통행정분야 시민들과 공유 소통비전 내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인천 중구 인천아트플랫폼 C동 공연장에서 열린 ‘2030 미래이음 소통행정분야 설명회’에서 신봉훈 소통협력관이 발표를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19일 인천 중구 인천아트플랫폼 C동 공연장에서 열린 ‘2030 미래이음 소통행정분야 설명회’에서 신봉훈 소통협력관이 발표를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민이 행복을 체감하는 인천을 만들겠습니다.”

인천시가 인천형 소통혁신으로 인천시민 주권시대를 연다.

시는 19일 중구 인천아트플랫폼 C동 공연장에서 시민정책자문단, 시민사회단체,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 2030 미래이음 소통행정분야 발표회’를 했다.

시는 2030년 소통행정분야 정책목표를 ‘시민과 소통하는 행정혁신도시’로 정하고, 6가지 전략과 8개의 과제를 마련했다.

시는 ‘시민이 주인인 시민시대’ 전략은 인천형 갈등해소시스템으로 공공갈등을 해결하는 것을 과제로 꼽았다. 시는 시민정책담당관실을 갈등 조정부서로 정하고 있다. 또 ‘시민 체감 혁신시대’ 전략은 시민의 참여를 연료로 하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쏟아낼 혁신발전소 설치를 과제로 내세웠고, ‘구독자 300만을 준비하는 소통시대’ 전략은 인공지능(AI)을 통한 실시간·양방향·시민맞춤형 초연결 시정 소통을 과제로 제시했다.

시는 또 ‘다름의 동행, 우리가 만드는 협치 시대’ 전략엔 현재 시 전체 예산의 0.1%에 불과한 협치 예산을 5%까지 확대하는 것을 과제로 내놨다. ‘공동체로 하나 되는 마을시대’ 전략은 시민 참여를 바탕으로 자치기반 조성을 과제로 제시했다. ‘더욱 투명하고 스마트한 지능형 지방정부 AI시대’ 전략엔 데이터 기반 행정혁신 정착과 스마트 전자정부 서비스 확대, 실시간 시민소통 플랫폼 구축 등 3가지 과제를 세웠다.

시는 그동안 관(官)주도형 소통정책에 한계가 있어, 시민사회·지역사회와의 전면적 협치를 시정 방향으로 잡았다. 또 마을공동체 공모사업이 꾸준히 늘고 주민자치위원회를 주민자치회로 전환한 만큼, 마을 협치를 통한 지역공동체 증가에 발맞추기로 했다.

신봉훈 소통협력관은 “발표회에서 시민들이 내놓은 다양한 의견을 검토해 2030 미래이음 소통행정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선보인 중장기계획은 시민의 목소리를 담아 보다 현실성 있는 계획으로 재구성, 앞으로 시민이 공감하고 체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