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소방서, 비상구 신고포상제도 개선 운영
김포소방서, 비상구 신고포상제도 개선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소방서(서장 권용한)는 비상구 폐쇄 등에 대한 신고포상제도가 1차 경고조치 등 개선, 운영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제도 개선은 일명 ‘비파라치(비상구+파파라치)’로 불리는 전문 신고꾼 11명이 하루 100건 이상을 신고해 경기도 전체 예산의 87.4%(3천920만원)를 독식하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에 따라 소방서는 시정 가능한 도어체크 탈락, 도어스토퍼(말발굽) 설치 등 방화문 개방은 1차 경고 조치하고 2차 신고부터 과태료를 부과하게 된다.

또, 비상구 폐쇄ㆍ차단으로 즉시 사용 불가능(도어클로저 제거 포함)한 경우와 피난ㆍ방화 시설 등이 심각하게 훼손된 사례는 바로 과태료를 부과한다.

더불어 화분, 쐐기 등을 이용해 일시적으로 방화문을 개방한 것은 신고대상에서 제외되며 포상금 지급도 현금에서 지역화폐지급으로 변경한다.

권용한 서장은 “이번 제도 개선으로 비상구 신고포상제가 만들어진 취지는 살리고 부작용은 줄어들면서 화재예방과 인명피해 최소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