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ㆍ고층건물 옥상 출입문 자동개폐장치 의무적으로 설치된다
아파트ㆍ고층건물 옥상 출입문 자동개폐장치 의무적으로 설치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등 비상상황에 옥상을 대피 장소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아파트나 고층건물 옥상 출입문에 자동개폐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일정 규모 이상의 아파트 등 공동주택이나 16층 이상 빌딩ㆍ다중이용건물의 옥상 출입문에 자동개폐장치를 설치토록 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자동개폐장치는 건물의 화재 탐지설비와 연결돼 화재가 탐지되면 이전까지 닫혀 있던 옥상 문이 자동으로 열리는 시스템이다.

현행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정은 30세대 이상 공동주택에만 건축 단계에서부터 자동개폐장치를 설치하도록 의무를 지우고 있다. 이 규정조차 2016년에야 도입된 것이라 이전에 지어진 공동주택의 경우 30세대 이상이라도 설치되지 않은 곳이 많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자동개폐장치 설치 의무 대상을 크게 넓히는 방향으로 건축법 등 관련 법령의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국토부가 1순위로 생각하는 대상은 16층 이상 건물이나 문화·집회·종교·판매시설 등 용도로 사용되는 바닥면적 합계 5천㎡ 이상 다중이용건축물들이다. 아울러 연면적 1천㎡ 이상의 공동주택(아파트·연립·다세대 등)도 옥상 문 자동개폐장치가 꼭 필요한 건물로 검토되고 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