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동양대 교수 소환 임박, 5촌 조카와 횡령 모의, 상장 위조 집중 조사
정경심 동양대 교수 소환 임박, 5촌 조카와 횡령 모의, 상장 위조 집중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검찰 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관측된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5촌 조카 조씨(36)가 지난해 8월 투자처인 더블유에프엠(WFM)의 회사자금 13억 원을 빼돌려 이 중 10억 원을 정 교수에게 건넨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또 검찰은 정 교수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6월까지 WFM에서 영어교육 사업 관련 자문료로 매달 200만 원씩 받은 총 1천400만 원도 조씨와 공모해 가로챈 법인 자금이라고 보고 있다.

그동안 검찰은 정 교수가 코링크PE 설립 및 투자처 경영에 관여했다는 관련자들의 진술과 물증 등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딸의 표창장 위조 관련 혐의와 관련된 부분도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또 검찰은 딸의 표창장뿐 아니라 아들의 상장 등을 추가로 위조했을 가능성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번 사안이 국민적 관심사인 점을 고려해 정 교수를 공개 소환하는 방식도 검토 중이다.

이와 함께 검찰은 조 장관 일가의 각종 의혹에 대한 압수수색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21일 ‘허위 공사계약’ 의혹이 제기된 웅동학원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웅동학원 압수수색은 조국 장관의 동생 조씨(52)가 보유한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권 중 일부가 허위일 수 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조씨는 2006년과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소송에서 이겨 공사대금에 대한 채권을 확보했다. 웅동학원은 이 소송에서 변론을 포기한 채 패소해 ‘짜고 치는 소송’이란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지난 20일에는 검찰이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한 원장을 상대로 조 장관의 자녀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는 증명서를 발급받은 경위를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원장은 지난 2013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을 맡았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