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헌 광주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현장 점검
신동헌 광주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현장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헌 광주시장은 지난 20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곤지암읍 삼리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차단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방역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재난 안전대책본부 및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전담공무원 일일예찰 및 일제 소독 등 차단방역에 온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광주 남한산성문화제 및 각종 축제 행사 시 발판소독조 등을 적극 활용하는 등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날 신 시장은 “축산 농가를 방문하는 모든 축산관련 차량에 대해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을 실시한 후 축산 농가에 출입할 것”을 주문하며 “축사 내외 소독 및 예찰을 강화해 관내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에 철저함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