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물맑은 시장, 토요일 ‘청개구리 마켓’ 첫 개장
양평물맑은 시장, 토요일 ‘청개구리 마켓’ 첫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개구리 마켓 개장 첫날  펼쳐진 재즈가수 나혜영의  수준높은 거리공연은 중장년 청중의 향수를 자극해 많은 호응을 받았다
청개구리 마켓 개장 첫날 펼쳐진 재즈가수 나혜영의 수준높은 거리공연은 중장년 청중의 향수를 자극해 많은 호응을 받았다

지난 21일 양평물맑은시장이 지역 농민들이 정성껏 키운 농산물과 양평 작가들의 공예품을 구경하는 주민들과 골목 곳곳에서 펼쳐지는 수준 높은 공연을 감상하는 주민들로 붐볐다.

양평물맑은 시장에서 매주 토요일마다 열리는 청개구리 마켓 첫날인 이날은 전통시장 활성화를 기대하는 상인들과 전통시장의 다양한 볼거리와 문화를 즐기려는 소비자들이 기대가 만나는 자리였다.

청개구리 마켓은 양평전통시장이 ‘2019년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 육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진행되는 사업이다. 양평군 근원설화인 떠드렁섬의 청개구리 설화에서 컨셉을 차용한 청개구리 마켓은 양평물맑은시장 내 라온광장 ~ 버거킹 사거리 구간에서 특색있는 셀러들이 벼룩시장을 구성해 볼거리와 즐길 거리, 먹거리를 제공한다. 양평군 고유 농산물, 전통시장 내 먹거리, 양평군 발효식품, 양평 작가들의 공예품 등 전원 양평 셀러들이 참여한다.

특히 매주 마켓이 개장될 때 사업 구간은 인조잔디가 깔린 차 없는 거리가 조성되어 남녀노소, 가족 단위 고객이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거리 공연이 펼쳐진다. 양평물맑은시장 쉼터 광장 상설무대, 라온광장, 문화의 거리 중간 버스킹 존에서는 군민과 관광객이 즐길 수 있는 문화공연과 버스킹이 동시에 펼쳐졌다.

이날 라온광장에서 열린 재즈 가수 나혜영의 거리 콘서트는 중장년의 향수를 자극하는 귀에 익은 음률의 올드팝 공연이 한 시간 동안 이어져 지나가는 많은 청중의 관심을 받았다.

청개구리 마켓은 매주 토요일 진행되며, 오일장(3.8장) 토요일에는 양평물맑은시장 아케이드 먹거리 골목에서 개장할 예정이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양평물맑은시장 청개구리 상점과 차 없는 거리 조성은 양평만의 고유한 특색을 가진 시장으로서 볼거리와 즐길 거리, 먹거리를 제공하는 명소 조성이다”라며 “관광지라는 입소문으로 시장 유입 고객의 확대와 함께 우리 전통시장이 다시 한번 살아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