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이성문화축제 오는 28~29일 개막…시 승격 30주년 맞이 행사 나선다
하남이성문화축제 오는 28~29일 개막…시 승격 30주년 맞이 행사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문화재단은 ‘이성산성(국가사적 422호)’을 테마로 오는 28~29일 이틀 동안 미사리경정공원과 이성산성에서 <2019 하남이성문화축제>를 연다.

이번 행사는 하남시 승격 30주년을 맞아 역사적 의미를 더해 의미가 더욱 깊다. 전반적인 테마는 온조왕이 하남에 위례성을 쌓고 건국한 백제의 역사ㆍ문화 정신을 바탕으로 하나 되는 정체성 확보를 위해 ‘시민이 행복하고 시민이 좋아하는’ 공연과 체험행사로 구성됐다.

특히 시민문화 참여의 대표 축제로 기획됐다. 의전 없이 시민 300명과 함께 테이프커팅으로 시작되는 이번 축제의 콘셉트는 ‘4有4無’로 기존 축제 형식을 탈피했다.

의전과 립싱크가수, 쓰레기, 공연관람 의자를 없앴고 대신 볼거리와 즐길 거리, 먹을거리 외에 역사생태투어, 유물관람, 체험 등의 배울 거리를 축제에 듬뿍 넣어 즐거움을 더했다.

축제 메인이벤트로는 백제 전통문화를 모티브로 이성산성 복원의 시민들 염원을 담아 ▲발굴 ▲복원 ▲축성체험 ▲복원기원공연 4단계 스토리로 구성됐다. 단계별 주제로 체험과 공연, 전시, 학습(학술) 등 3가지 프로그램에 40개 공연팀이 참석한다. 또 4개의 문화재 전시 홍보프로그램에는 30개의 체험프로그램과 33개의 먹을거리와 60개의 홍보부스가 운영된다.

미사경정공원 수변 행사장에서는 오는 축제 기간에 맞춰 하남시 청소년ㆍ성인 동아리, 문화예술단체, 시민연합합창단, 시민오케스트라, 청년 공방 & 스타트업, 전통시장 등 지역문화 융합 컨버전스가 펼쳐진다.

대형 이성산성 성곽모양 설치미술 체험, 대규모 발굴 및 바닥화 체험, 가수 10㎝의 축하 공연과 불꽃예술 퍼포먼스로 피날레를 장식한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이번 이성산성문화축제를 계기로 시 승격 30주년을 맞아 역사와 레저문화로 즐거운 하남이 완성되는 원년이 되길 기원한다”면서 “찬란한 백제문화유산으로 시민이 하나 되어 화합하고 공존하는 도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