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Q&A] 초등학생 아들이 유튜브 동영상에서 빠져나오지 못해요
[청소년 Q&A] 초등학생 아들이 유튜브 동영상에서 빠져나오지 못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아이들의 사회적 현상… 함께 시청하며 사용습관 지도해야

Q. 초등학교 6학년 아들을 둔 엄마입니다. 자녀가 초등학교를 입학하며 고민 끝에 폴더폰을 사 주었습니다. 고학년으로 올라갈수록 휴대전화 사용이 늘어나다 보니 할 수 없이 스마트폰으로 바꿔주게 되었습니다. 점차 휴대전화 사용 시간이 길어지고 동영상이나 SNS, 게임 등을 하느라 휴대전화기를 손에서 내려놓을 시간이 없습니다. 특히 시험 기간에는 걱정이 두 배로 늘어나고 저의 주름도 같이 늘어나는 것 같습니다. 아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은 유튜브로 게임 동영상을 보는 것입니다. 한두 시간 훌쩍 넘기는 것은 기본입니다. 동영상에서 빠져나오게 할 방법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A. 유튜브 동영상에 푹 빠져 있는 자녀를 걱정하는 어머님의 마음이 느껴집니다. 그러나 부모님의 걱정과는 달리 자녀 세대는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의 게임을 e-스포츠게임이라고 할 정도로 익숙한 콘텐츠입니다. 요즘 10대들을 마션 제너레이션 세대라고 부릅니다. 인류가 달을 넘어 화성에 첫발을 내디딜 날도 멀지 않았다는 말이 되겠죠. 그래서 10대를 화성세대라고 말하는 것처럼 스마트폰이나 동영상은 하나의 개인적 콘텐츠가 아니라 함께 공유하는 사회적 현상이라고 이해하시면 도움이 되실 것 같습니다.

부모님 세대가 성장할 때만 해도 동네 마당에 나가면 놀 친구가 있었고 자연은 좋은 놀잇감을 제공해 주었습니다. 그렇지만, 부모님의 성장기와 자녀를 비교하다 보면 자녀를 이해하는 것이 더 어려워질 뿐입니다. 우선 초등학생 자녀의 발달단계를 바르게 알고 계셔야 합니다. 아동기에 속하는 초등학생은 점차 자기 중심성에서 벗어나 추상적 사고가 가능하며 눈에 보이지 않더라고 원인과 결과를 유추해 낼 수 있는 인지 기능이 발달하는 시기입니다.

이런 특징을 이해하고 자녀가 보는 동영상을 무조건 나쁘다거나 보지 못하게 하는 게 아니라 “엄마도 한 번 볼까?” 또는 “궁금한데 어떤 내용인지 얘기해 줄래?”하면서 관심을 보여주면 자신이 어떤 것을 좋아하는지 또는 왜 좋아하는지를 표현하게 됩니다. 부모님은 자녀가 좋아하는 콘텐츠가 일상생활이나 생각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는지 살펴보시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자녀에게 미치는 여러 가지 요소 중 실제로 자신에게 도움이 되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이 무엇인지 설명해 준다면 동영상을 보며 정말 내게 필요한 것인지 생각하는 힘을 길러 주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한발 더 나아가 수많은 동영상 콘텐츠 중에 꼭 필요한 것을 선별할 수 있는 기준을 함께 정해보는 것도 중요합니다.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사용은 정답이 있는 것이 아니라 가정마다 규칙이나 약속이 다를 수 있습니다. 우리 집 환경에 맞는 사용 시간을 정하고 자녀뿐만 아니라 가족 모두가 함께 지킬 수 있는 규칙이나 약속을 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부모님이 자녀에게 얼마나 관심을 두고 사용 습관을 어떻게 지도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오늘부터라도 자녀가 보는 동영상을 함께 보시면 어떨까요? 자녀를 위해 부모님의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관심의 시작입니다. 어색할지 모르지만, 동영상을 보면서 대화를 시작해 보세요.

유경연 수원시청소년재단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상담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