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이재명 탄원서’ 낸 이국종 교수 규탄 집회 벌여
보수단체, ‘이재명 탄원서’ 낸 이국종 교수 규탄 집회 벌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이국종 아주대학교 의대 교수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무죄 탄원서’를 제출한 데 대해, 국내 보수단체들이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24일 턴라이트, 자유의바람, 자유대한호국단, 자유법치연대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아주대병원 앞에서 ‘범죄자 이재명 선처해달라며 탄원서 제출한 이국종 교수를 규탄한다’는 내용의 현수막을 들고 집회를 벌였다.

강민구 턴라이트 대표는 “그동안 이국종 교수를 존경해 왔는데 그 마음이 싹 사라졌다. 환자나 잘 치료하시지 왜 정치에 개입하느냐”며 “이재명 지사는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사람인데 왜 의학도가 옹호하느냐. 학자적 양심을 지키고 의학에만 정진하시라”고 말했다.

현장을 직접 찾은 이국종 교수는 집회 주최 측의 발언 요청에 마이크를 잡고 “오해가 있는데, 정치적 성향을 떠나 평소 탄원서를 많이 쓴다”며 “가난한 환자가 병원비를 못 내면 보건복지부, 심사평가원에도 맨날 탄원서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이국종’을 규탄하는 것은 괜찮지만 환자 외래 공간 앞에서 하는 건 아니다”며 “여러분이 잘못한 건 아니고 제게 그냥 바로 말하라. 자괴감이 많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