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광주향교 명륜당에서 ‘추기석전(秋期釋奠)’ 봉행
하남시, 광주향교 명륜당에서 ‘추기석전(秋期釋奠)’ 봉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는 25일 광주향교 명륜당(하남시 대성로 126-13)에서 기관ㆍ단체장과 유림,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기석전(秋期釋奠)을 봉행했다.

공부자탄강 2570주년을 맞아 김상호 하남시장이 초헌관을, 이현재 국회의원이 아헌관, 김선배 하남노인회장이 종헌관을 맡아 봉행했다. ‘석전(釋奠)’은 공자를 비롯한 유교의 성현들의 유덕(遺德)을 기리고 도의(道義)정신을 받들어 추모(追慕)하는 제례의식으로, 매년 봄과 가을에 봉행한다.

광주향교(전교 유병권)는 현재 공자와 4현(안자ㆍ자자ㆍ증자ㆍ맹자)을 모시는 대성전을 비롯, 송조2현(주자ㆍ정자)과 18현을 모신 동ㆍ서무, 강학의 장소인 명륜당, 학생들의 기숙사인 서재가 남아 있어 경기도 문화재자료 제13호로 지정돼 있다.

한편 초헌관은 제향 때 첫 번째 술잔을 올리는 제관, 아헌관은제향 때 두 번째 술잔을 올리는 제관, 종헌관은제향 때 마지막 술잔인 세 번째 술잔을 올리는 제관을 말한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