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드디어 터졌다”…라리가 데뷔골 폭발
이강인, “드디어 터졌다”…라리가 데뷔골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선발 출전서 팀 3득점에 모두 관여하며 만점 활약

‘한국축구의 희망’ 이강인(18·발렌시아)이 마침내 세계 최고의 리그인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첫 선발 출전에서 데뷔 첫 골을 뽑아내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강인은 26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헤타페와 2019-2020시즌 6라운드 홈경기에 첫 선발 출전, 전반 39분 데뷔 골을 터뜨리고 팀이 기록한 3골에 모두 관여하는 만점 활약을 펼치고 후반 28분 교체됐다. 그러나 발렌시아는 이강인의 득점 후 내리 두 골을 빼앗겨 3대3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왼쪽 날개로 시즌 첫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장기인 날카로운 패스를 앞세워 진가를 발휘했다.

발렌시아는 전반 1분 만에 헤타페의 하이메 마타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하지만 전반 30분 막시 고메즈가 동점골을 넣으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이강인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의 머리에 맞고 튀어나온 것을 고메스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시저스킥으로 골문을 갈랐다.

4분 뒤 터진 역전골의 시발점도 역시 이강인이었다.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이강인이 다니엘 파제로에게 내준 것을 고메스가 골지역 왼쪽에서 솟구치며 헤딩골로 연결해 전세를 뒤집었다.

그리고 전반 39분 마침내 고대하던 이강인의 리그 첫 골이 터졌다.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로드리고 모레노의 땅볼 크로스를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방향을 바꿔 상대 골망을 출렁이게 했다.

이강인의 득점은 구단 역대 외국인 선수 최연소(18세 219일) 골이다. 종전 기록은 모모 시소코(프랑스)가 기록한 18세 326일이다.

또한 셀타 비고에서 뛰었던 박주영 이후 한국인 두 번째 프리메라리가 득점이다.

3골에 모두 관여한 이강인의 활약 속에 전반을 3대1로 마친 발렌시아는 그러나 후반 중반 연속 2골을 허용하며 아쉽게 승리를 놓쳤다.

반격에 나선 헤타페는 후반 21분 제이슨의 추격골과 후반 24분 앙헬 로드리게스의 동점골로 무승부를 이끌어냈다.

한편, 이날 경기 후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팀내에서 멀티골을 터트린 고메스(8.1점)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평점 7.3을 부여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