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탕서 소란부리고 물건 부순 후 출동한 경찰 폭행한 20대 여성, 집행유예
여탕서 소란부리고 물건 부순 후 출동한 경찰 폭행한 20대 여성, 집행유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나 여탕에서 소란을 피우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의 20대 여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10단독 이서윤 판사는 재물손괴 및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받는 A씨(25·여)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28일 오전 8시 10분께 서울시 강서구 한 사우나 여탕에서 화장실 용변 칸과 수면실 출입문을 발로 걷어차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출입문에 머리를 부딪쳐 짜증이 난다며 소란을 피운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112 신고를 받고 서울 강동경찰서 소속 경찰이 출동해 이를 말리자 “죽을래”라며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린 혐의도 있다.

이 밖에도 A씨는 2018년 9월 서울 자택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판사는 “피고인은 마약과 관련한 전과가 있는데도 재차 범행을 저질렀다”면서도 “재물손괴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은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