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장관 "돼지열병 9건 중 5건 발생한 강화 특단조치 필요"
김현수 장관 "돼지열병 9건 중 5건 발생한 강화 특단조치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라도 도움되면 무엇이든 한다는 각오 필요…축산행사 연기·취소를"

첫 확진 이후 11일째를 맞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경기도 파주·연천에서 인천 강화로 중심축을 옮겨간 가운데 강화군에 대한 특단의 조치가 검토되고 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방역상황 점검 회의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9건 중 5건이 강화에서 발생해 강화군의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아직까지 경기 북부권역에서만 발생하고 있지만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모든 지자체는 1%라도 방역에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든 실행한다는 각오로 방역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여전히 농가 출입구 생석회 도포나 농장 출입제한 조치 등에 미흡한 점이 있다"고 문제를 지적했다.

김 장관은 그러면서 "정부는 내일(28일) 정오부터 경기 북부 권역 축산관계 차량의 다른 권역 이동을 차단할 예정"이라며 "이번 주말에도 출입증 발급 등을 위해 지자체 담당 공무원의 근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 정오 일시이동제한 조치 해제 전까지 농가와 도축장 등 축산 관련 시설의 일제소독 등을 완료해달라"며 "축산관계자들은 축산 관련 모임과 행사를 연기·취소를 검토하고, 외부 모임과 행사 참여를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축제와 같은 일반 행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가능성을 고려해 진행 여부를 판단하되, 방역 매뉴얼을 준수해 철저한 방역이 이뤄지도록 조치해 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