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잠복기 지나는 이번주 확산 분수령
아프리카돼지열병, 잠복기 지나는 이번주 확산 분수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생 2주째 여전히 원인은 미궁 속
김현수 장관 "태풍 지나간 후 양돈농가 등 즉시 소독할 준비해야"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긴급방역활동 모습. 경기일보DB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긴급방역활동 모습. 경기일보DB

지난 17일 국내에서 처음 확진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주말인 28∼29일을 추가 발병 없이 잠잠하게 지나가면서 확산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돼지 전염병의 잠복기가 약 3주간이라서 이번 주가 확산 여부를 판단하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3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27일 확진된 인천시 강화군 하점면 양돈농장 사례 후 추가로 발병하지 않았다.

주말인 28일 양주시의 의심 사례는 음성 판정이 났고 29일 충남 홍성군 의심 사례 역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아닌 것으로 판정됐다.

그동안 파주를 시작으로 연천, 김포 등 경기 북부와 인천 강화군 등에서만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충남으로 번지면 전국 확산의 신호탄이 될 수 있어서 정밀검사 결과가 주시됐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17일 파주 첫 발생 이후 경기 북부와 인천 강화군으로 확산하면서 총 9건 발생했다. 강화군에서 5건, 파주에서 2건, 연천과 김포에서 1건씩 일어났다.

발생 2주를 맞았음에도 이 전염병의 첫 발생 및 전파 원인은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발생 농장 간) 차량 역학 관계나 외국인 근로자 등 여러 가지 부분을 조사하고 분석해야 한다"면서 "지하수를 통한 전파 가능성은 농식품부 검역본부에서 검사하고 (임진강) 수계, 강변 등에 대해서는 환경부가 2차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말 이틀간 잠잠했다고 해서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 전염병의 잠복기를 고려할 때 이번 주가 기존 발생지인 경기 북부와 강화군을 넘어 전국으로 확산할지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잠복기가 4∼19일이라서 만약 초기 발생지에서 다른 지역 양돈농장으로 이미 바이러스가 퍼졌다면 잠복기를 거쳐 이번 주에 추가 발생할 수 있는 시점이기 때문이다.

정부는 현재 전국 양돈농장 등을 대상으로 정밀 검사를 시행하는 한편 축산차량 이동을 통제하고 소독에 힘을 쏟고 있다.

정부는 태풍 '미탁'이 조만간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발병농장 주변과 집중 발생지인 강화군 돼지 살처분을 서두르는 한편 태풍 이후 소독 등에도 전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방자치단체는 태풍이 지난 후 즉시 소독을 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고 도축장, 분뇨처리시설, 사료공장 등 축산 관련 시설의 철저한 소독과 차량에 대한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