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법 ,10대 시절 성매매여성 유인해 협박 후 금품갈취하려던 20대 남성들 징역형
수원지법 ,10대 시절 성매매여성 유인해 협박 후 금품갈취하려던 20대 남성들 징역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시절 성매매 여성을 유인해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협박으로 금품을 갈취하려 한 20대 남성 2명이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이창열)는 공동공갈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20)에게 징역 2년6월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및 아동ㆍ청소년 관련 기관과 장애인 복지시설 3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고 30일 밝혔다. 또 B씨(21) 씨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내렸다.

A씨 등은 자신들이 10대 시절이던 지난 2017년 9월10일 새벽 스마트폰 앱을 통해 성매매 여성을 불러서 차에 태운 후 이동하던 중 경찰에 성매매 행위를 신고할 것처럼 공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의 범행은 피해자의 112 신고로 미수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또 A씨 등은 같은 해 10월28일 여자 후배들을 협박, 휴대전화 소액결제를 하도록 해 80만 원 상당의 이익을 취한 혐의도 받는다.

이밖에 A씨는 10대 여성을 성폭행하고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로, B씨는 수차례에 걸쳐 물품판매 사기 및 소액결제 사기를 쳐 수백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도 기소됐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