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다행"…화성 ASF 음성판정에 경기남부 양돈농가 안도
"천만다행"…화성 ASF 음성판정에 경기남부 양돈농가 안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화성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접수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1일 새벽 음성으로 판명 나자 경기남부지역 양돈 농가의 축산인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의심 신고 농장 500m 내에서 돼지 2천400두를 키우는 농장주는 "밤새 걱정했는데 정말 다행"이라며 "8년 전에도 구제역으로 살처분한 적이 있어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아침저녁으로 농장을 소독하고, 혹시 몰라 한달가량 밖에 나가지도 않고 농장 안에서만 머무르고 있다"며 "생필품이 필요할 땐 축사에서 함께 지내는 직원 중 1명이 대표로 나가서 구매해 오는 식으로 생활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화성지역 양돈농장주는 "화성에서 확진이 났다면 그건 전국으로도 확산할 수 있다는 예고나 마찬가지여서 밤잠을 설쳤다"며 "음성으로 나와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고 말했다.

화성시 양감면과 인접한 평택지역에서도 양돈농장주들이 밤잠을 설치며 정밀검사 결과를 기다렸다.

평택 한 양돈농장주는 "파주부터 시작해 인접한 지역에서 잇따라 확진이 나왔기 때문에 화성 양감면에서 확진이 났다면 평택도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지역이 되는 것"이라며 "다행히 음성으로 나왔지만, 소독을 더 완벽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평택에서는 70여개 양돈 농가에서 13만 두를, 화성에선 80여개 농가에서 15만 두를 키우고 있다.

전날 오후 6시 30분께 화성시 양감면에서 돼지 4천두를 키우는 A양돈농장에서 모돈 1두가 유산했고, 1두가 식욕부진을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으나 정밀검사 결과 ASF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 농장 인근 500m 내엔 2개 농장에서 3천400두를 사육 중이며, 3㎞ 내엔 11 농가에서 2만5천두를 사육 중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달 17일 파주 첫 발생 이후 경기 북부와 인천 강화군으로 확산하면서 총 9건 발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