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제18호 태풍 ‘미탁’ 북상 재난안전대책 가동…돼지열병 관련 매몰지 관리 철저
인천시, 제18호 태풍 ‘미탁’ 북상 재난안전대책 가동…돼지열병 관련 매몰지 관리 철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제18호 태풍 ‘미탁’이 오는 3일부터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대응을 위한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을 준비 중이라고 1일 밝혔다.

이날 박준하 행정부시장은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재난안전 관련 실·국장들과 함께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대응 계획 등을 점검했다.

이들은 회의에서 태풍 미탁의 이동 경로와 기상 상황을 공유하고 강풍과 호우피해 예방을 위해 급경사지, 저지대 주택, 하천 주차장 등 시설물 사전 점검 과정을 논의했다.

또 이들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에 따라 예방적 살처분을 추진 중인 강화군에 대해 철저한 현장 관리를 진행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군·구 및 관계기관과 공조해 이번 태풍 미탁이 소멸할 때까지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태풍이 지나간 이후에는 ASF가 확산할 우려가 있어, 방역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