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감염경로 미궁 속 ‘파리’도 역학조사… 이낙연 총리 “모든 가능성 고려”
돼지열병 감염경로 미궁 속 ‘파리’도 역학조사… 이낙연 총리 “모든 가능성 고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원인이 드러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북한에서 날아든 ‘파리’가 전파자일 수 있다는 주장(본보 9월 23일자 6면)과 관련, 검역 당국이 파리를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고 역학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이는 국무총리가 파리 등을 포함해 역학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지시한 데 따른 조처다.

1일 농림축산검역본부와 경기도 등에 따르면 검역ㆍ방역 당국은 ASF 관련 역학조사 대상을 포괄적으로 잡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현재까지 ASF가 총 4건 발생(파주 2건, 연천ㆍ김포 각 1건)한 경기도는 살처분 농장 및 방역대 통제초소 등에 집중소독을 벌이는 동시에 역학검사 대상 농가 400여 곳에서 ‘해충 구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ASF 감염경로 파악을 위해 다양한 가능성을 갖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으며 파리와 같은 해충도 그 가능성 중 하나”라며 “해충 구제 활동을 하면서 종합적이고 거시적으로 상황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검역본부 역시 ASF 바이러스에 감염된 파리도 발생 원인 중 하나일 수 있다며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를 살펴보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이낙연 총리는 지난달 28일 정부세종청사 중앙재난수습본부에서 농림축산식품부, 통일부, 행정안전부 등이 참여한 범정부 ASF 방역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지금 우리는 사람, 차량 또는 큰 짐승을 통해 (ASF 바이러스가) 옮겨질 것이라는 전제하에 소독과 방역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우리의 방역 체제가 놓칠 수 있는 것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하수를 통해 침투되거나, 파리 같은 작은 날짐승으로 옮겨지는 것은 지금의 방역 체제로 완벽하게 막기 어렵다”며 “방역 당국은 국내외 전문가들 의견을 모두 들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해영•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