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2건 확진…총 11번째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2건 확진…총 11번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는 모습. 경기일보DB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는 모습. 경기일보DB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국내 최초 발생지인 파주에서 2일 확진 사례가 잇따라 2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파주시 적성면 돼지 농가에 대한 예찰검사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증상이 발견돼 정밀 검사를 벌인 결과, 양성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곳은 총 11곳으로 늘게 됐다.

파주에서는 이에 앞서 이날 새벽에도 파평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다.

적성면에서는 지난달 24일에 이은 두 번째 확진이다.

지난달 27일 이후 한동안 잠잠했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하루 동안 파주에서만 2건 확진되면서 방역 당국도 긴장의 고삐를 늦출 수 없게 됐다.

방역 당국은 파평면 농가가 확진 판정이 난 이날 새벽 3시 30분부터 경기·인천·강원 지역을 대상으로 48시간 돼지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확진 판정에 따라 살처분 돼지 수도 더 늘어날 전망이다.

파평면 농가에서는 돼지 2천400여마리를 기르고 있고, 반경 3km 내에 9개 농장에서 1만2천123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적성면 농가에서는 돼지 18마리를 사육 중이고 반경 3km 내에는 2개 농장에서 2천585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기존 발병 농가의 살처분 대상이 9만8천610마리였던 점을 고려하면 국내 사육두수의 1%에 가까운 11만마리 이상의 돼지가 이번 사태로 목숨을 잃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