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구리, 시민행복 프로젝트 본격 가동
[구리시] 구리, 시민행복 프로젝트 본격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가 덴마크의 ‘휘게라이프(Hygge Life)’, 특히 세계 행복지수 1위 나라 ‘부탄(Bhutan)’ 벤치마킹을 통해 받은 영감을 바탕으로 ‘시민행복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한다. 이른바 8시간 집중 근무제인 ‘8·8·8 행복정책’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지난 8월 24일부터 30일까지 행복실현지방정부협의회가 주관한 연수단 일원으로 ‘부탄’에서 국민총행복(GNH) 정책을 체험한 뒤 이를 바탕으로 지난달 10일 열린 전 직원 대상 월례조회에서 이를 공식화했다. 

전국지방자치단체로는 사실상 처음으로 도입하는 8·8·8 행복정책의 취지는 시민 무두가 행복한 구리시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최근 일과 삶의 균형을 통한 행복한 생활의 지표로 급부상하고 있는 이른바 워라벨(Work-life balance) 도입으로 시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방침이다. 

세부적으로는 지난 2017년 고용노동부가 제안한 ▲정시 퇴근 ▲퇴근 후 자기개발 ▲업무집중도 향상 ▲생산성 위주의 회의 ▲명확한 업무지시 ▲유연한 근무 ▲효율적 보고 ▲건전한 회식문화 ▲연가사용 활성화 ▲관리자부터의 실천 등을 공공인 구리시가 행동 지침으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지난 4월 북유럽 4개국 공무원 국외연수 국가 중 세계행복지수 1위 나라 덴마크를 벤치마킹, 체험한 행복의 비결인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며, 소박한 삶의 여유를 즐긴다’는 의미의 ‘휘게라이프(Hygge Life)’도 구리시의 8시간 집중 근무제를 착안하는데 큰 영감(靈感)으로 작용했다.    

함께 행복한 부탄 비결, ‘GDP 보다 GNH’ 사회시스템 
부탄은 히말라야 산맥에 위치한 인구 82만 명의 작은 나라다. 1인당 국민소득(GDP)이 3천 달러도 안 되는 최빈국에 속하면서도‘국내총생산(GDP)보다 국민총행복(GNH)’을 더 중시하는 국정운영으로 주목받고 있다. 
GNH정책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국민행복지표’를 두고 2년 마다‘국민총행복조사’를 하고 있다. 지난 2010년 영국 유럽신경제재단(NEF) 조사 결과, ‘국민의 97%가 행복하다’고 할 정도다.

부탄 정부는 국민총행복(GNH)의 기둥인 4대 요소로 ▲지속가능하고 공정한 사회경제 발전 ▲문화의 보전과 증진 ▲생태계의 보존 ▲굿 거버넌스(민·관 협력의 민주주의) 를 제시하고 심리적ㆍ건강ㆍ교육ㆍ문화다양성과 복원력ㆍ시간이용ㆍ삶의 수준ㆍ생태다양성과 복원력ㆍ공동체활력ㆍ굿 거버넌스 등 9개 영역 33개의 지표들을 설정, 실천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상시 국민총행복지수 등을 개발하며 국민총행복을 실현하고 있다. 

구리시민이 항복한 ‘구리시민 행복증진 조례’ 제정 
안승남 시장은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구리시민 행복증진 조례안’ 제정에 나섰다. 올 연말 시의회 정기회 통과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앞서 행복전문가와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공청회를 비롯 오는 12월 전 직원 월례조회에서는 이번 부탄 연수를 진두지휘한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 박진도 위원장의 초빙 강의를  계획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구리시의 주요 정책이 정말 시민 행복에 기여하는지를 사전적으로 검증하기 위한 ‘행복영향평가’와 더불어 시에 가장 적합한 시민행복지표를 만들고, 시민행복도 조사를 주기적으로 실시, 누가 어떤 점에서 행복한지, 덜 행복한지를 측정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러한 정책이 힘 있게 추진되기 위해서는 시장 직속의 ‘구리시민행복위원회’를 둘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글_김동수기자 사진_구리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