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골 1도움’ 황희찬, UCL 리버풀전서 2경기 연속골
‘1골 1도움’ 황희찬, UCL 리버풀전서 2경기 연속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렌시아 이강인, 아약스전서 2경기 연속 출전
영국 리버풀에서 펼쳐진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리버풀(잉글랜드)과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의 경기. 황희찬이 상대 수비를 절묘하게 피하며 슈팅을 날리고 있다.연합뉴스
영국 리버풀에서 펼쳐진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리버풀(잉글랜드)과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의 경기. 황희찬이 상대 수비를 절묘하게 피하며 슈팅을 날리고 있다.연합뉴스

‘황소’ 황희찬(23ㆍ잘츠부르크)이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잉글랜드)을 상대로 2경기 연속골을 폭발시켰다.

황희찬은 3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펼쳐진 리버풀과의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전반 39분 만회골에 이어 후반 11분 도움을 기록하며 멀티 공격포인트를 완성했다.

이로써 황희찬은 지난달 18일 헹크(벨기에)와의 1차전서 1골, 2도움을 기록한 것을 포함해 조별리그 2경기 연속 득점과 멀티 공격포인트를 올리는 절정의 기량을 선보였다.

하지만, 소속팀 잘츠부르크는 후반 24분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에게 뼈아픈 역전 골을 내주며 3대4로 석패, 나폴리(이탈리아ㆍ승점 4)에 이어 E조 2위에 랭크됐다.

지난 시즌 챔피언 리버풀이 초반부터 맹공을 펼쳤다.

리버풀은 전반 9분 사디오 마네의 선제골과 전반 25분 앤디 로버트슨의 추가골로 앞서간 뒤 36분에는 살라흐가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려 승기를 잡았다.

하지만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이 해결사로 나서며 끈질긴 추격전을 벌였다.

황희찬은 전반 39분 에녹 음웨푸가 찔러준 침투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쇄도한 뒤 리버풀의 수비수 피르힐 판데이크를 따돌리고 정확한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후반 11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황희찬은 반대편으로 쇄도하던 미나미노 다쿠미에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미나미노가 이 공을 오른발 발리슛 득점으로 연결해 도움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 공격포인트를 6골ㆍ10도움(정규리그 4골ㆍ6도움, 컵대회 1도움, UCL 2골ㆍ3도움)으로 늘렸다.

이어 기세가 오른 잘츠부르크는 엘링 홀란드가 또 한번 상대 골망을 흔들며 기어이 3대3 동점을 만들었으나, 24분 피르미누의 헤딩 패스를 받은 살라흐에게 통한의 결승 골을 내줘 무릎을 꿇었다.

한편, ‘한국축구의 미래’인 이강인(발렌시아)은 아약스(네덜란드)와의 조별리그 H조 2차전서 팀이 0대2로 이끌리던 후반 12분 막시 고메스 대신 투입돼 2경기 연속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했으나,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다. 팀은 0대3으로 완패했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