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두번째 ASF 확진 발생...반경 3km 2만2처525두 살처분 착수
김포 두번째 ASF 확진 발생...반경 3km 2만2처525두 살처분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방제까지 동원하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왔지만 3일 김포지역 돼지농가에서 추가 확진이 발생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추가 확진된 곳은 통진읍 고정리 소재 A농가로 김포에서는 두번째 전국적으로는 13번째 발생이다.

시는 확진판정을 받은 A농가의 돼지 2천800두를 포함, 3km 이내 돼지농가에서 사육중인 총 2만2천525두를 예방적 살처분하기로 결정하고 3일 낮 12시부터 살처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달 23일 통진읍 가현리 소재 돼지농장에서 김포에서는 처음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 발생 농장 반경 3km 이내 돼지 4천189두를 예방적 살처분했다.

이후 김포시농업기술센터 내에 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모든 돼지농가 앞에 통제초소 16개소, 강화대교 등 주요도로 이동통제초소 7개소 등 총 23개의 초소를 운영하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김포지역에는 20곳의 돼지농가에서 총 4만1천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이번 예방적 살처분으로 남은 돼지는 1만4천여 마리로 추산된다. 김포=양형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